2023-09-05

실없는 소리, 멍청한 장난에

왜 그렇게 웃는 거야?

아파트 단지를 걷는 게 새롭게 느껴졌다. 생각해보니 난 그동안 단지를 산책한 적이 없었다. 편의점도 걸어가지 않았으니까. 그런데 산책이나 가자고 나와 천천히 걷는게 좋다. 아파트 구석구석 익숙한 중 낯선 모습을 찾는 것도, 엉성하지만 깔끔하게 관리된 한강변에서 낮은 풀냄새를 맡는 것도 즐겁다. 

항상 그 자리에 있던 케케묵은 아파트 단지가 어려서 놀러간 콘도같이 느껴진다. 그런 사람이 아닌데 노래부르고 춤추고, 못난 적 없던 내가 못난 표정을 짓고 있다. 자꾸 웃으니까…. 실없는 농담, 아재 개그가 싫지만, 그런 나를 발견하며 놀라곤한다. 

계속 그럴 수 있을까 걱정되기도 한다. 일상은 문득 높은 산을, 깊은 골을 마주하게 되니까. 그래서 최대한 좋을 때도 힘들 때도 티내지 않았다. 좋다고 들뜨면 힘들 때 더 높은 곳에서 떨어질 게 두려웠다. 제법 어른스러운 처세라 생각했는데… 어쩌면  좋을 때도 불안을 온전히 떨치지 못할뿐일지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행복은 저금이 아니라는 글을 봤다. 행복은 아껴두는 게 아니란 말, 있을 때마다 꺼내 맛 보라 말했다. 인생은 다행히 누가 더 큰 행복을 모았두었느냐가 아니라 누가 더 자주 행복을 꺼내 누렸느냐의 문제라고 말이다.
내가 멍청한 짓을 하고도 함께 웃은 게 가능하다면, 함께 웃고 만족한다면. 이건 멍청해도 행복한 길이 아닐까?

더 똑똑해져야 행복에 가까워 질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자신있게 지금 행복이 내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그런데 그런적 있었다. 바보 소릴 듣고도 싫지 않은 기억. 바보가 돼도 행복한 순간. 그런 게 이 있다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계속 그렇게 웃자. 멍청하고 바보 같이 모으지 말고 행복을 다 꺼내 쓰자. 샘물 같은 행복을 자꾸 퍼내 떠 많이 고이게 하자. 언제까지 계속될지 걱정하지 말고. 뒤에 있을 행복도 자꾸 앞으로 가져와 즐겨야지. 멍청한 소리에 실없는 농담에 계속 그렇게 웃는 하루가 되자.

Why are you laughing? Walking around the apartment complex felt new. I realized I hadn’t taken a stroll around the complex before. I hadn’t even walked to the convenience store. But taking a leisurely walk sounds nice. Exploring familiar and unfamiliar corners of the apartment complex, and enjoying the fresh grassy smell by the well-maintained Han River is pleasant.

The old, dull apartment complex now feels like a resort condo I used to visit as a kid. I find myself singing, dancing, and even making silly faces that I never used to make. Always laughing… It’s surprising to discover that I’m acting this way. I worry if I can keep this up. Daily life can suddenly feel like climbing a high mountain or descending into a deep valley. That’s perhaps why I never showed my excitement or struggles. Being happy made me fear falling from a greater height when things got tough. I thought I was acting rather mature, but maybe even in moments of joy, I couldn’t completely shake off my uneasiness.

I read an article saying happiness isn’t something to save. It suggested that happiness isn’t about storing it away, but about taking it out and savoring it whenever it’s there. Life isn’t about who accumulates more significant moments of happiness; it’s about who frequently extracts happiness. If I can laugh together even after doing something foolish, if we can laugh together and feel content, isn’t that a path to happiness, even if it seems silly?

I used to think that becoming smarter would bring me closer to happiness. That’s why I couldn’t confidently believe that happiness was mine right now. But there were times when I heard silly remarks and didn’t mind them. Moments when being a fool was also happiness. Having those moments isn’t easy. Keep laughing like that. Instead of gathering silliness and foolishness, let’s take out all the happiness. Let’s keep spreading the happiness like a spring, let it collect a lot. Don’t worry about how long it will last. Bring the happiness that’s waiting behind forward and enjoy it. Let’s have a day where we keep laughing at foolish words and senseless jokes like this.

그렉, 가끔 하늘을 보자 - © 2024